부동산 시장의 위기는 NPL 특수 부동산은 곧, 기회이다.

시장 점유율 1위, 투자전문그룹
부동산 투자 시장의 리딩그룹

기업사냥꾼 홈페이지 팝업(“입장문”)에 대한 반박

기업사냥꾼들은 한미금융그룹을 1원도 안 주고 강탈하여 6개월만에 5,180억원을 고의 부도내고, 이 사건의 피해자인 김회장을 음해하는 내용으로 부사장/법무실장 양OO이 저들의 하수인이 되어 홈페이지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대주단과 채권자 그리고 CB 투자자(1명은 17층에서 투신)들을 파렴치하게 우롱하고 있다.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계열사 10개 현황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대형 부동산 16개 현황

전체 게시판

주범 총괄기획자 “공인회계사 윤OO”

작성일
2024-05-16 15:36
조회
14

사건의 총괄기획자 공인회계사는 범행 대상을 사전에 특정하고 부동산담보대출 알선을 가장하여 접근 후 회장 장남 포섭

229 주범 총괄기획자 공인회계사 윤OO” 부동산(수익권 증서) 담보대출 알선을 가장하여 김회장에 접근하고, 대출 브로커로서 회사의 대출업무를 지원하는 척하며 사전에 입수한 정보를 바탕으로 의도적이고 계획적으로 당시 회사의 사내이사로 실무 책임자인 회장 장남과 공적이 아닌 개인적인 유대관계를 맺는 것에 집중하여 이 둘은 서로 호형 호제하는 사이로 발전했다.

공인회계사 OO는 매수대상 회장 장남 김OO의 환심을 사기 위해 자신을 M&A 전문가로 사칭하고 이 사건의 공범이며 자금책인 변호사 OO”하고 같이 다수의 상장사 M&A를 성사시킨 전력과 재벌인 것처럼 행세하고, 그런 이력으로 다양하고 단단한 국내 투자 라인을 보유하고 있고, 미국이나 홍콩 등의 저명한 해외사모펀드사 와도 긴밀히 연결되어 있어 자기와 변호사 OO”이 협력하면 얼마든지 국내와 해외 사모펀드를 활용해 대규모 투자자금을 유치하여 회사를 키울 수 있는 능력이 있다, 내가 투자를 장담하니 더 이상 아버지 눈치 안 보고 사업할 수 있게 해 주겠다고 허세를 부리며 장남 OO을 현란하게 현혹했다. 마침 개인적으로 급전이 필요하기도 했고, 225월 부평PFV 자금 유용 건으로 아버지와의 신뢰관계가 불안정했던 장남 OO는 은인을 만난 것으로 생각했고 지금도 여전히 그걸 믿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 공인회계사 OO이 범죄 파트너인 이 사건의 자금책이며 최고의사결정권자인 주범 변호사 OO”를 아주 자연스럽게 한미에 투자의향이 있는 1,000 자산의 재력가인 투자자로 포장하여 소개한 후, 공인회계사 OO은 장남 OO에게 자신이 이미 주범 변호사 OO”와는 사전에 이야기를 다 해 놨으니 잘 보여라, 변호사 OO”1,000억원을 한미에 투자하여 아버지가 아닌 장남 OO50:50 지분으로 동업하여 개인회생채권 사업을 확장할 생각이니 장남이 아버지의 인감을 가져와서 자신들의 계획 대로 일이 성사되면 장남 OO에게도 개별적으로 100억원을 줄 테니 개인사를 깨끗이 해결해라, 대신 대표이사는 장남 OO가 맡아라. 그러면서 공인회계사 OO은 장남 OO가 변심해서 자신들에게 등을 돌리는 상황을 우려했다고 한다(장남 OO가 김회장에게 자랑삼아 전한 말이다). 이런 공인회계사 OO의 허황된 장미 빛 허세에 현혹된 장남 OO은 말 그대로 장미 빛 미래를 그리며 흔쾌히 기업사냥꾼 일당에 공조하여 그들의 한미금융그룹 강탈 계획에 협조했다.

기업사냥꾼과 공모한 회장 장남의 역할은 이 범죄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한미의 100%지분 소유자인 아버지 김회장의 인감을 절취하는 것이었고, 이 사건의 가장 중요한 임무를 장남인 OO가 이행하게 된다. 이 모든 기업사냥의 범죄 구도가 공인회계사 OO의 기초 설계에 의해 이루어진 만큼 이후부터 모든 과정은 공인회계사 OO의 치밀한 사전 계획에 따라 이루어졌고, 공인회계사 OO는 한미금융그룹 강탈 사기사건의 구조를 기초부터 완성까지 설계하고 직접 실행을 주도한 장본인이며 한미내부에서 자금업무까지 운영하는 실질적인 이 사건의 총괄기획자임 과 동시에 핵심 주범이다.

 

공인회계사 OO는 부동산 담보대출 알선을 가장하여 김회장에게 접근할 당시 광주광역시 소재 대성건설 회계팀장이라 자신을 소개했으나, 실제로는 공인회계사 OO는 대성건설은 단지 명함만을 위한 명분이 였고, 본업은 공동 주범 OO 변호사일당의 일원으로 오랫동안 OO 변호사사채업과 기업사냥, 자칭 M&A(?)등의 명목으로 움직이는 범죄단체의 주요 일원 이였다. 공인회계사 OO는 기업사냥 범행대상을 물색하던 공인회계사 OO은 한미금융그룹 김회장과 친분이 있는 자신의 친인척으로부터 회사와 김회장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불손한 의도를 가지고 김회장이 부동산 담보 대출을 추진 중이란 것을 사전에 파악한 만큼 이를 이용하여 계획적으로 부동산 담보대출알선을 가장하여 김회장에게 손쉽게 접근했다. 이렇게 공인회계사 OO와 김회장의 첫 만남은 처음부터 공인회계사 OO의 치밀한 계획에 의한 의도된 만남이었다.

그리고 공인회계사 OO은 치밀한 사전 준비에 의해 김회장에게 접근한 후, 부동산 담보대출 업무 공조를 한다며 자연스럽게 장남 김OO을 소개받고, 그때 이미 장남 OO와 관련한 기본적인 정보를 습득하고 있던 공인회계사 OO은 막힘없이 장남 OO의 가려운 부분을 시원하게 긁어 주며 첫 만남부터 서로의 호칭을 형 동생으로 하며 장남 OO을 자기 편으로 포섭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