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의 위기는 NPL 특수 부동산은 곧, 기회이다.

시장 점유율 1위, 투자전문그룹
부동산 투자 시장의 리딩그룹

기업사냥꾼 홈페이지 팝업(“입장문”)에 대한 반박

기업사냥꾼들은 한미금융그룹을 1원도 안 주고 강탈하여 6개월만에 5,180억원을 고의 부도내고, 이 사건의 피해자인 김회장을 음해하는 내용으로 부사장/법무실장 양OO이 저들의 하수인이 되어 홈페이지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대주단과 채권자 그리고 CB 투자자(1명은 17층에서 투신)들을 파렴치하게 우롱하고 있다.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계열사 10개 현황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대형 부동산 16개 현황

전체 게시판

주범 총괄기획자 “윤OO 공인회계사”는 범행의 자금책으로 “김OO 변호사”을 끌어들이고 회장의 장남 “김OO”와 회사의 2인자 “양OO 부사장”을 매수함으로써 김회장의 눈과 귀를 막은 후 거침없이 범행을 실행에 옮긴다.

작성일
2024-05-16 17:37
조회
11

주범 총괄기획자 공인회계사 OO는 처음 한미금융그룹 소유의 부동산(수익권 증서)담보대출 알선을 가장하여 김회장에 접근하여, 대출 브로커로서 회사의 대출에 특정된 업무를 지원하기로 하고 회사에 입성한 뒤, 본인이 사전에 치밀하게 파악하고 분석한 정보를 바탕으로 곧바로 한미금융그룹 강탈을 위한 구조 설계에 돌입하고, 가장 먼저 온갖 허세와 거짓 투자를 빌미로 장남 OO의 환심을 끌어 포섭하여 장남 OO의 공조 하에 회사 내부 정보를 손쉽게 취합하고 공동 주범 광주지역 변호사 OO”을 재력가인 투자자로 허위사실로 과장하여 포장하고 내세워, 대규모 투자 및 개인적인 금품 지원을 약속하며 수개월에 걸쳐 회장의 장남과, 회사의 2인자 법무실장 OO 부사장을 매수하고, 본격적으로 이 사건의 기본 틀을 설계하고 범행을 주도한 장본인이며, 향 후 모든 위조 문서 작성 등의 범행을 기획하고 직접 실행한 이 범죄의 핵심 주범이다.

 

229/10월 당시 매각협상이 활발하게 진척 중이던 한미금융그룹의 우량 유동자산의 규모(233월 기준),

수원역 상업지구 팅스몰 백화점: 예상 매각가 2,300억원(분양가 3,700억원), 기존 대출 170억원, 수분양자 351억원, 총 대출잔액 521억원 (예상 수익 1,800억원)

부평PFV(인천 토지 10,200, 물류창고 7만평): 전남 광주의 대성건설에서 매입확정(233월 매입하기로 윤연조와의 대화 내용 중) - 매각가 1,400억원, 기존 대출 PFV 1000억원 (예상 수익 400억원)

경기 처인구 원삼 한미물류창고: 예상 매각가 660억원, 기존 대출 460억원 (예상 수익 200억원)

예상 수익(++) = 2,400억원,

 

그 시점, 한미금융그룹은 22년말 기준으로 보유한 15개 대형 빌딩 자산 중 우량 부동산으로 분류되는 상기의 자산 3만의 매각을 통해서도 2,400억원 상당의 수익이 예상되었다, 이는 단적으로, 이 사건의 단초가 된 주식매매계약(매매대금 40억원)은 매매계약의 기본 중에 기본인 가치평가의 근거도 터무니없고 주주의 매도 명분도 전혀 없는 명백히 위조되고 날조된 것이며,

 

상기의 수치는 전부 22년 말 감정평가액(대화감정평가법인) 기준으로 작성된 공신력을 가진 자료로 그 당시 직접 22년도 회계결산을 주도한 OO 공인회계사는 이 정보를 누구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있었으며, 그는 심지어 부평PFV를 자신이 직접 대성건설회장에게 제안하여 대성건설에서 233월경 1,400억원에 매수하겠다는 확답을 받았다고 직접 김회장에게 보고를 하여 환심을 사고, 그리고는 자신은 M&A전문가이고 다수의 상장사 M&A를 성사시킨 전력과 재벌인 것처럼 행세하고, 그런 이력으로 국내 유수의 제도권(증권사/자산운영사)과의 다양한 인맥을 자랑하고, 미국 홍콩 등의 유수 해외사모펀드사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자신이 회사에 대규모의 투자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능력이 있는 전문가처럼 허세를 부리며 회장의 장남 OO을 현혹하여 포섭하고, 개인적인 유대 관계를 형성하고, 사전에 파악한 OO의 당시 개인사와 입장을 교묘히 악용하여 자신이 당면한 개인사를 모두 해결해줄 것처럼 하여 믿게 하고, 사기행각을 실행하기 위한 목적으로, 능력도 근거도 없이 OO 변호사을 대학재단의 이사장 아들, 1,000억 자산의 재력가인 투자자인 것처럼 허위로 포장하고 내세워 OO 변호사 회사의 개인회생채권 사업에 1,000억을 투자해 장남과 50:50 지분으로 동업하고, 자신들의 한미 강탈 계획이 성성공하는 조건으로 장남에게 100억을 개별적으로 지급하겠다 등과 같은 사탕발림으로 수개월에 걸쳐 현혹하여 장남 OO을 매수하고 회사 2인자 OO 부사장도 동일한 수법으로 매수하고, 이 사건의 주범이며 자금책인 광주광역시 OO 변호사와 기업 강탈 범행을 도모했다.

 

주범 총괄기획자 OO 공인회계사는 범행의 자금책으로 OO 변호사을 끌어들이고 회장의 장남 OO와 회사의 2인자 OO 부사장을 매수함으로써 김회장의 눈과 귀를 막은 후 거침없이 범행을 실행에 옮긴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