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의 위기는 NPL 특수 부동산은 곧, 기회이다.

시장 점유율 1위, 투자전문그룹
부동산 투자 시장의 리딩그룹

기업사냥꾼 홈페이지 팝업(“입장문”)에 대한 반박

기업사냥꾼들은 한미금융그룹을 1원도 안 주고 강탈하여 6개월만에 5,180억원을 고의 부도내고, 이 사건의 피해자인 김회장을 음해하는 내용으로 부사장/법무실장 양OO이 저들의 하수인이 되어 홈페이지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대주단과 채권자 그리고 CB 투자자(1명은 17층에서 투신)들을 파렴치하게 우롱하고 있다.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계열사 10개 현황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대형 부동산 16개 현황

전체 게시판

전체 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4
한미금융그룹
한미금융그룹 | 2024.05.29 | 추천 0 | 조회 452
한미금융그룹 2024.05.29 0 452
33
가짜 공인회계사(사칭) 윤OO, 가짜 서울대 졸업(사칭)
한미금융그룹 | 2024.05.24 | 추천 0 | 조회 164
한미금융그룹 2024.05.24 0 164
32
8-4 이 변호사에 대한 정보 주실 분, 피해에 대해 공동 대응 하실분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69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69
31
8-3 광주광역시나 서울 등지에서 저와 같은 기업사냥이나 사금융에 의한 피해를 입고 계신분 공유 바랍니다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8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8
30
8-2 조폭들을 동원한 반사회적인 불법 기업사냥 범죄 행위의 완전 척결을 간절히 요망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2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2
29
8-1 한미금융그룹 관련 대주단 및 채권자, CB 개인 투자자 피해 공동대응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61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61
28
7-4 기업사냥꾼 범죄단체는 2,000억원짜리를 1억원에 매각해도(조폭들과 거래할 매수자는 없겠지만) 자신들의 책임과 손실은 단 1원도 없고, 손실액 1,900억원은 대주단과 채권단 그리고 개인투자자와 연대보증인이 고스란히 떠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38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38
27
7-3 회장은 현재 기업사냥꾼들이 고의부도낸 1,120억원의 연대보증 채무를 모두 떠 안았고, 25년 거주한 자택도 경매처분 되었다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0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0
26
7-2 CB 관련 펀드 모집인 중 1명은 CB 부도 후 자신의 근무지 17층에서 투신하여 극단적인 선택으로 사망하고 1명은 부도의 충격으로 쓰러져 중환자실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74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74
25
7-1 고의 부도, 가짜 유치권 사기 행각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82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82
24
6-4 공범 한미FNI의 대표이사 박OO에 의한 피소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71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71
23
6-3 윤OO공인회계사에 의한 피소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40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40
22
6-2 공범 이OO•조폭 박OO에 의한 피소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45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45
21
6-1 공범 도•감청•CCTV 조작 전문가 이OO에 의한 피소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64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64
20
5-4 공인회계사는 공범 한미 바지사장 조폭과 함께 김회장을 감금·폭행으로 차량을 탈취하고, 회사에서 내 쫓았다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26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26
19
5-3 불법적·이례적 주식매매계약(범행의 시작)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8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8
18
5-2 핵심 내부자 “회장 장남”에게 족쇄를 채워 꼭두각시로 조종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75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75
17
5-1 윤OO공인회계사는 당시 한미의 매각 대기 상태였던 수원역 팅스몰(예상수익 1,800억), 부평PFV(400억), 한미물류창고(200억) 등 최소 2,400억의 매각 수익 자료를 확보하고, 한미강탈 구조 설계 및 실행을 주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213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213
16
4-4 공범 핵심 내부자 2인, 돈이 피보다 소중한 아버지와 자식 관계, 법무실장 부사장, 12년전 연봉 2400만원이 2023년 연봉 5억까지 그리고 배신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94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94
15
4-3 판교사옥 4층은 조폭 50명의 합숙소로 운영되고 조폭들은 밤 낮 없이 술타령에 사내에서 회사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문신을 과시하면서 공포감 조성까지,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9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9
14
4-2 광주광역시 변호사는 한미 기업강탈 범죄 범행 자금을 조달하고 조폭 50명을 거느리고 회사를 장악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82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82
13
4-1 공인회계사, 주식매매계약서를 위조하고, 주범 변호사 명의로 주식매매대금 입금, 동시에 변호사가 운영하는 법인 계좌로 비정상적인 고액의 자문료 지출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91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91
12
3-4 2023년 8월23일 조폭의 감금, 폭행을 동원한 위력에 의한 김회장의 강제 퇴출과 기업사냥꾼의 고의 부도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8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8
11
3-3 매각 전문직원 30명을 전원 강제해고, 기업사냥꾼 조폭 14명 등기임원 등재, 매각 등 영업활동 방해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56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56
10
3-2 정상적으로 김회장이 경영한 한미는 매년 평균 1,000억 전후 실적, ‘21년 실적 부동산 매각 700억, ‘22년 실적 부평PFV 1,000억 펀드 조성, 강탈사건 이후 ‘23년 실적 0원 (6)
한미금융그룹 | 2024.05.22 | 추천 0 | 조회 164
한미금융그룹 2024.05.22 0 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