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의 위기는 NPL 특수 부동산은 곧, 기회이다.

시장 점유율 1위, 투자전문그룹
부동산 투자 시장의 리딩그룹

기업사냥꾼 홈페이지 팝업(“입장문”)에 대한 반박

기업사냥꾼들은 한미금융그룹을 1원도 안 주고 강탈하여 6개월만에 5,180억원을 고의 부도내고, 이 사건의 피해자인 김회장을 음해하는 내용으로 부사장/법무실장 양OO이 저들의 하수인이 되어 홈페이지상에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대주단과 채권자 그리고 CB 투자자(1명은 17층에서 투신)들을 파렴치하게 우롱하고 있다.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계열사 10개 현황

기업사냥꾼에게 강탈 당한 한미금융그룹 대형 부동산 16개 현황

전체 게시판

장남 “김OO”를 꼭두각시처럼 부리며, 김회장을 협박하여 강제로 날인하게 하는 등 모든 문서를 위조하는 범법행위를 당당히 하고 있다.

작성일
2024-05-16 17:39
조회
37

기업사냥꾼 일당으로 ()한미FNI의 사내이사로 등재(登載)되어 있는 조폭 OO이 감금, 폭행과 공갈, 협박으로 날인을 강요한 이상한 주식매매계약서” 62

장남 OO23529, 김회장에게 이상한 주식매매계약서에 서명을 요구했다(증빙자료 첨부), 주 내용은 뜬금없이 김회장이 100% 지분을 보유한 한미FNI 주식 20만주를 김회장이 20억원에 매수(?)하는 계약, 김회장이 얼핏 보기에도 이해가 안되게 작성된 계약서였다. (예시, 계약서상 매매대금 지급일은 525, 계약일은 526, 김회장이 날인해야 하는 날은 530, 계약 당일 매매대금 5억 지급하지 않으면 계약 무효 등과 기타 특약조건 등). OO는 내용과 사유를 설명하지도 못한 채 말도 안되는 문서에 수차례 서명만 요구해 김회장은 단호히 거절했다. 그러자 62일 기업사냥꾼 일당 한미의 등기이사인 조폭 OO이 장남 OO를 앞세우고 험악한 얼굴로 김회장 집무실로 들이 닥쳐서 김회장을 집무실에서 한발짝도 못 나가게 강압적으로 감금하고 아들이 지켜보게 하고는 온갖 저급한 욕설로(이 양아치 새끼야 도장 찍어 씨발놈아, 여기서 기어 나가게 해주 까 이 늙은 양아치새끼야, 회사 이렇게 해놓고 뭘 잘했다고 버팅 기냐 씨발놈아, 한번 담가줘, 칼 맞아봤어? 등등) 아들이란 놈은 멀찍이 서 깡패가 아버지에게 퍼 붙는 욕설과 폭력을 그냥 구경만 하고 있고, 아버지로서 자식 보는 앞에서 더 추한 꼴 보이기 싫다는 생각에 내용도 자세히 보지 않고 깡패가 원하는 데로 도장을 찍어주고, 사본 1부를 가지려 했지만 한미FNI의 등기이사인 조폭 OO은 강압적으로 김회장의 손을 뿌리치고 김회장이 날인한 그 서류를 마치 증거를 없애려는 듯 모두 챙겨서 나가버렸다. 공인회계사 OO변호사 OO”의 사전 계획에 따라 그들은 이런 식으로 장남 OO를 꼭두각시처럼 부리며, 김회장을 협박하여 강제로 날인하게 하는 등 모든 문서를 위조하는 범법행위를 당당히 하고 있었다.

전체 0